홈   >   SMT Paradigm 이 기사의 입력시간 : 2010-10-31 (일) 11:13:39
글로벌 장비 도약의 밑거름
주성, 창사 이래 사상 최대 분기 실적 달성
2010-11  
목록 크게 작게 인쇄
주성엔지니어링(www.jseng.com)이 올 3사분기 매출액 1,532억을 달성, 창사 이래 사상 최대 분기 매출액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연 매출이 1,701억 원이었던 것을 감안하면 괄목할만한 성장으로, 기존 최고 기록이었던 전기 978억과 비교해도 57%, 전년동기 503억 원 대비 205% 증가했다.
주성은 이러한 매출 호조를 ▲ 2010년 본격화되기 시작한 태양전지 사업의 성공적인 세계 시장 점유율 확대 및 매출 증가 ▲ FPD(평판디스플레이) 부분에서 국내 및 중국 고객으로의 LCD와 OLED의 장비 수주와 출하에 따른 매출 증가 ▲ 창립 이래 꾸준히 든든한 기반이 되어 왔던 반도체 장비의 견고한 매출 성장 덕분으로 설명했다.
먼저 태양전지 사업에서는 중국 최대 전력발전회사로부터 확보한 1,566억 규모의 수주와 미국 결정질 태양전지 고객사로의 약 410억 원의 수주, 국내 결정질 태양전지 고객들로부터 받은 약 210억 원의 수주 일부가 매출로 실현되며 지속적인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또한, 단일접합 7.56%, 중접합 10.2%의 광변화 효율 달성이라는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 경쟁력으로 장기 성장성이 높은 중국 시장에서의 성장 기반 또한 마련했다.
FPD 부분에서도 단일 규모로는 최대 규모의 수주를 달성했다. 지난 5월 LG디스플레이와 공급계약을 맺는 747억 규모의 LCD 전공정 장비인 화학증착장비(PECVD)는 지난해 주성 매출액의 44%에 달한다.
반도체 장비 부분은 주력장비인 SDCVD(ALD)의 세계 시장점유가 안정적으로 진행되고 있으며, 앞으로는 최근 양산 테스트가 완료된 LED용 MOCVD 장비, 대면적용 OLED 장비가 신규 동력으로 가세할 것으로 전망되며 시장의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주성 관계자는 “이번 매출 성과는 태양전지, 반도체, FPD 등 주요 사업부분에서 기술 경쟁력을 중심으로 해외 시장 확대에 주력해 온 노력의 결과”라며 “2011년에는 LED, OLED 장비를 중심으로 신재생 장비 분야까지 안정화하며 명실상부한 글로벌 장비 기업으로 도약하겠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c)SG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목록 크게 작게 인쇄





100자평 쓰기
     
( Byte)
 
미디어정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온라인문의
SG미디어 | 대표이사 : 강희명 | 사업자등록번호 : 119-10-75482
(08639) 서울시 금천구 시흥대로 97 | 전화 : 02-808-7411 팩스 : 02-808-7412
Copyright ⓒ SG미디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