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Cover Story 이 분야의 최종 입력시간 : 2020-01-01 (수)
셀렉티브 솔더링에 적합한 플럭스를 사용하는 방법 
셀렉티브 솔더링 애플리케이션은 웨이브 솔더링 애플리케이션용으로 설계된 전통적인 액상 플럭스가 완충시킬 수 없는 성능 특성의 조합을 필요로 하고 있다.
 
소형 스텐실 개구의 솔더프린팅 개선을 위한 나노-코팅 스텐실 
본고는 01005 Imperial(0402 metric), 소형 03015(metric) / 0201(metric) 칩 부품, 0.3mm / 0.4mm 피치 마이크로BGA를 포함한 부품 설계에 있어서 소형 면적 프린팅과 관련한 데이터를 제공하는데 목적을 두었다.
 
리플로우 솔더링 프로세스에서 보이드 감소기술 
실험 파라미터에 따라 솔더링 공정 중 PCB에 미치는 진동의 영향이 솔더링 접합부의 보이드 비율을 현저하게 개선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9년 SMT생산설비 시장 REVIEW (디스펜싱 시스템 編) 2019년 12월호
시장동력 3가지 ‘카메라모듈’, ‘OLED’, ‘자동화’  
전자산업계의 전반의 투자위축에도 불구하고 디스펜서 시장은 활발한 한해를 보였다. 휴대전화 제조사들의 생산캐파가 정체되어 있음에도 불구하고 신뢰성 향상 목적의 설비요구가 꾸준했다.
 
2019년 SMT생산설비 시장 REVIEW (X-Ray 검사기 編) 2019년 12월호
X-Ray 시장의 중심, ‘In-Line 3D CT AXI’  
올해 In-Line AXI 시장은 지난해와 다른 모습이었다. 실제 투자가 이뤄졌던 것과 다르게 올해는 잠잠했다. In-Line 2D AXI 시장을 이끌었던 모바일 업종의 수요가 줄어들면서 해당 시장이 조용해졌다.
 
2019년 SMT생산설비 시장 REVIEW (3D AOI 編) 2019년 12월호
향후 4~5년간 10% 초반의 연평균 성장률 예상 
검사기 업체들은 올해 3D AOI 고속 성장이 한풀 꺾였다고 말하고 있다. 지난해 하반기부터 대량의 설비투자 건이 없어지고, 소량의 증설용과 교체수요가 주를 이루고 있는 현 상황을 언급하고 이 같이 진단했다.
 
2019년 SMT생산설비 시장 REVIEW (솔더링 머신 編) 2019년 12월호
‘진공, 셀렉티브, 레이저’ 솔더링, 시장성장 여력 높다!!! 
솔더링 머신 업체들이 향후 시장을 겨냥해 기술개발에 집중하고 있다. 국내 전자산업 기반이 줄어들면서 웨이브, 리플로우 등으로 대변되었던 솔더링 시장규모가 급격하게 위축되었다.
 
2019년 SMT생산설비 시장 REVIEW (수삽용 실장기 編) 2019년 12월호
숨 고르는 ‘수삽용 실장기’… 시장 확대 조짐 나와 
SMT 후공정의 수삽용 실장기 시장이 잠시 숨 고르기에 들어갔다. 전자산업계 전반에 걸친 경기침체와 높은 초기투자비용의 부담 등으로 인해 투자가 연기되었지만, 여러 업종에서 수공정 자동화 니즈가 구체적으로 나오고 있어서 숨을 고르는 시기라고 관련 업체들은 말하고 있다.
 
2019년 SMT생산설비 시장 REVIEW (칩마운터 編) 2019년 12월호
설비투자 긴축정책의 여파를 그대로 받은 마운터 
2019년 칩마운터 시장은 상당히 위축된 모습을 보였다. 해당 설비수요의 큰 고객군인 휴대전화, 백색가전 업체들의 대량 투자가 없었고, 전장/반도체 패키징 업체들도 설비투자에 보수적인 모습을 띠었다.
 
2019년 SMT생산설비 시장 REVIEW (스크린프린터 編) 2019년 12월호
대형 보드의 ‘5G’, ‘마이크로 TV’ 시장 주도 
올해 스크린프린터 시장은 지난해에 비해 위축되었다. 물량베이스의 모바일 업종의 투자가 없었던 게 가장 컸다. 다행히 극소형 부품 및 최첨단 반도체 프린팅 공정용 고사양의 설비요구와 전장, 백색가전에서 신규 설비 니즈가 꾸준하게 나왔다.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미디어정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온라인문의
SG미디어 | 대표이사 : 강희명 | 사업자등록번호 : 119-10-75482
(08639) 서울시 금천구 시흥대로 97 | 전화 : 02-808-7411 팩스 : 02-808-7412
Copyright ⓒ SG미디어 All rights reserved.